아무도 모른다(사진=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

아무도 모른다(사진=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



‘아무도 모른다’ 사건들을 한눈에 살펴보자.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가 치밀하게 얽히고설킨 사건들로 긴장감을 유발한다는 호평이다.

현재 6회까지 방송된 가운데 ‘아무도 모른다’에는 크게 4가지 사건이 엮여있다. 19년 전 차영진(김서형 분)의 친구를 죽게 한 성흔 연쇄살인, 비밀을 품은 소년 고은호(안지호 분)의 추락, 하민성(윤재용 분)의 운전기사 사망, 밀레니엄호텔 마약 거래 던지기. 이쯤에서 4개 사건들을 정리해봤다. 앞으로 ‘아무도 모른다’를 더욱 쫄깃하게 즐길 수 있도록.

◆ 성흔 연쇄살인 – 유력 용의자 서상원의 죽음, 이대로 사건은 종결될까

19년 전 차영진은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성흔 연쇄살인으로 친구를 잃었다. 심지어 범인의 전화까지 받았다. 이후 차영진은 경찰이 됐고, 성흔 연쇄살인을 쫓고 또 쫓았다. 그러던 중 19년 만에 차영진 앞에 ‘날개 여섯 개 달린 천사’ 라는 새로운 실마리가 나타났다. 그러나 드디어 범인을 잡았다고 생각한 순간, 유력 용의자인 서상원은 차영진 앞에서 자결했다. 그런데 자꾸만 다른 사건에서 성흔 연쇄살인을 떠올리게 하는 점들이 발견되고 있다. 성흔 연쇄살인은 정말 끝난 것일까.

◆ 소년의 추락 – 비밀 품고 추락한 고은호, 드디어 눈 떴다?

차영진의 아랫집에 사는 소년 고은호(안지호 분)은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을 품고 있었다. 거액의 돈가방, 고은호에게서 돈을 가져가던 아이 주동명(윤찬영 분), 고은호가 스스로 괴롭히고 있다고 말한 아이 하민성(윤재용 분). 차영진에게 끝내 아무것도 털어놓지 못한 고은호는 밀레니엄호텔 옥상에서 추락했다. 고은호와 관련된 비밀들이 서서히 윤곽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6회 엔딩에서 고은호가 눈을 번쩍 떴다. 모든 비밀은 드디어 밝혀질 것인가.

◆운전기사 사망 – 자살 아닌 타살, 그렇다면 누가 죽였을까

고은호의 추락 전 흔적을 쫓던 차영진과 이선우는 목맨 시체를 발견했다. 죽은 사람은 하민성의 운전기사였다. 베테랑 형사 차영진은 그가 추락 전 고은호에게 폭행을 가했음을 직감했다. 상황 상 밀레니엄호텔까지 고은호를 데려간 것이 죽은 운전기사일 확률이 높다. 그러나 차영진은 여러 단서를 통해 그의 죽음이 자살 아닌 타살임을 밝혀냈다. 그렇다면 누가 죽인 것일까. 또 다른 누군가가 고은호의 추락과 연관이 있는 것일까.

◆ 밀레니엄호텔 마약 거래 – 소년의 추락과 무슨 관계가 있나

고은호는 추락 전 밀레니엄호텔에서 거액의 현금 뭉치를 발견했다. 고은호는 친구 주동명의 동생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 그 돈을 갖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그 돈은 밀레니엄호텔에서 벌어진 불법 마약 거래와 관련된 것이었다. 마약 구매자는 정해진 장소에 돈을 뒀는데 마약 판매자가 가져가기 전에 고은호가 가져가버린 것. 차영진과 밀레니엄호텔 사장 백상호(박훈 분)은 각각 다른 이유로 이 마약 거래와 관련된 두 인물을 쫓고 있다. 이들은 소년의 추락과 무슨 관계가 있을까.

일견 연관이 없어 보였던 사건들이 마치 그물처럼 촘촘하게 엮여있다. 소년이 추락한 이유를 알기 위해 차영진은 반드시 사건들 사이의 연결고리를 찾아내야만 한다. 소년의 담임교사인 이선우 역시 마찬가지다. 치밀한 ‘아무도 모른다’의 풀어낼 다음 이야기가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