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진희경(사진=에이스팩토리)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진희경(사진=에이스팩토리)


JTBC ‘날찾아’ 박민영의 엄마 진희경에게 숨겨진 불행은 어떤 사연 때문에 시작됐을까.

지난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심명주(진희경)가 북현리로 다시 내려왔고, 딸 목해원(박민영)은 엄마를 향한 애증을 토로했다.

어떤 이유로 이들이 살얼음처럼 언제 깨질지 모르는 차가운 사이가 됐는지 궁금해지는 대목이었다. 그 가운데 드러난 명주의 숨겨진 이야기는 서로 다가가지 못하는 모녀의 서사에 깊이를 더하고 있다.

명주가 돌아왔다는 소식에 온 북현리가 들썩였다. 지나가는 은섭(서강준)만 보면 죄다 그녀의 이야기를 물어볼 정도였다. 과거 명주는 예쁘기로 유명해 아마 북현리 남자라면 한 번쯤은 마음속에 품었던 적이 있었을 것이다. 그런 명주가 과연 누구랑 결혼할 것인지는 초미의 관심사였고, 모두의 예상을 깨고 선택한 남자는 누구보다 가장 열심히 좋아해주던 주홍이었다. 덜컥 임신한 채 말이다. 그리고 세월이 지나 명주는 주홍이 동백꽃을 주며 평생을 함께하자 약속한 날을 불행이 시작된 순간이라 말했다.

명주의 불행이 수면 위로 드러난 건 그녀가 자신의 남편을 죽인 살인자가 되고 나서부터였다. 별다를 것 없었던 어느 날의 오후, 해원의 집 마당은 선연한 핏빛으로 물들었고, 그 날 명주는 자신의 남편을 죽인 살인자가 되었다. 해원의 의문처럼 정말로 엄마가 아빠를 죽인 것인지, 아니면 그렇게 됐는데 미안해서 감옥에 있다 나온 것인지 입이 무거운 명주는 그 어떤 얘기도 속 시원히 해주지 않았다. 다만 “차 앞에 있는 남편을 봤지만 브레이크는 밟고 싶지 않았습니다”라며 처연히 말할 뿐이었다.

누구보다 명주를 좋아했던 주홍이었기에 잘 살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던 이들에게는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자세한 내막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도도한 선글라스 뒤에 감춰져있던 명주의 보랏빛 눈은 ‘불행의 시작’을 어느 정도 얘기해주고 있는 듯 했다. 아마 어렸을 때 명주가 집을 자주 비웠던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자존심이 전부였던 그녀라 얼룩진 상처를 드러내고 싶지 않았을 터. 모녀의 사이가 어디서부터 잘못됐는지 그 퍼즐이 조금씩 맞춰지고 있다. 모든 퍼즐의 조각이 맞춰지는 순간, 틀어졌던 모녀의 사이에도 따뜻한 봄바람이 불 수 있을까.

‘날찾아’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JTBC 방송.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