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사진=MBC)

복면가왕(사진=MBC)


내일(22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화제의 가왕 ‘주윤발’에게 도전장을 내민 8인의 복면가수의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실력파 복면가수들의 무대와 개인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구라도 인정한 역대급 차력쇼가 펼쳐져 모두의 환호를 받는다. 몸을 사리지 않는 과감한 퍼포먼스에 김구라는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박수를 보낸다”며 이례적인 극찬을 하기도 한다.

또한 MC 김성주가 “제작진의 의도적인 전략공천”이라고 밝힌 의문의 대진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듀엣 무대를 본 후 판정단들이 전혀 정체를 눈치채지 못하자, 보다 못한 김성주가 특급 힌트를 던진 것이다. 과연, 김성주가 말한 전략공천의 실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정체 공개 후 판정단들 사이에 망원경 쟁탈전을 벌이게 한 놀라운 미모의 복면가수가 등장해 화제를 모을 전망이다. 판정단으로 자리한 송가인과 씨야 이보람, 김연지는 물론이고 이석훈까지 망원경을 든 채 “너무 잘생겼다”를 연발한다.

실력파 복면가수들의 다양한 듀엣 무대와 놀라운 정체들은 일요일 오후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