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면 끝나는 ‘금금밤’...#LP #베슬 #내장탕 #사진 #전기

[연예팀] ‘금요일 금요일 밤에’가 감독판 전 마지막 방송을 가졌다.

20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서는 이승기가 LP 공장 체험에 나서며 안방극장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노동, 요리, 과학, 미술, 여행 등 각기 다른 소재의 숏폼(short-form) 코너들이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체험 삶의 공장’ 코너를 통해 LP 공장을 체험했다. 공장에 들어가기 전 “유독 설렌다”며 기대에 가득 부푼 이승기는 자신의 노래가 들어간 LP판 제작에 나섰다. “불량을 용납할 수 없다”고 외쳤지만 이날도 어김없이 고군분투하는 이승기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서진의 뉴욕뉴욕’에서 이서진은 어릴 적 자주 가던 동네를 가 30년 전과 너무나도 달라진 모습에 적응의 시간을 가졌다. 그는 최근 뉴욕의 랜드마크로 떠오른 ‘베슬’까지 탐방하며 마지막까지 큰 웃음을 안겼다.

‘아주 특별하고 비밀스런 내 친구네 레시피’에서는 조세호와 남창희가 일일 코너지기를 맡아 그동안 코너지기였던 홍진경의 집을 찾았다. 뒤바뀐 역할에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어색해하는 홍진경과 어머니가 선보이는 내장탕 레시피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신기한 미술나라’에서 은지원, 장도연, 송민호는 사진 속 인물의 성격을 짚어보는 방법을 배웠다. ‘신기한 과학나라’에서는 전기를 공부했다.

27일(금) 감독판 방송.(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