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스페이스 가면 전소니 있다?...‘나눔자리 후원’으로 좌석 생겨

[연예팀] 전소니 좌석이 인디스페이스에 생겼다.

인디스페이스 측은 “전소니의 팬들이 3월20일 배우의 생일을 맞아 독립 영화 후원에 나서 화제를 모은다”고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는 2007년 문을 연 국내 최초의 민간독립영화전용관이다. 개봉을 비롯, 기획전과 상영회를 통해 다양한 한국 독립 영화를 선보이고 있다. ‘나눔자리 후원’은 200만원 이상 후원 시 인디스페이스 상영관 좌석에 이름을 새겨주는 방식으로, 2012년 인디스페이스 재개관부터 관객, 감독, 배우, 각종 영화 단체 등의 관심과 애정으로 현재까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후원 방법이다.

20일, 전소니 배우의 생일을 맞아 그의 팬들이 나눔자리 후원으로 A4석에 ‘배우 전소니’ 명패를 새기며 독립영화 응원에 동참했다. 전소니는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2018), ‘악질경찰’(2018), ‘죄 많은 소녀’(2017), ‘여자들’(2016), 드라마 ‘남자친구’ 등에서 언제나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독립 영화를 지지하고 응원하기 위해 힘을 보태는 배우와 관객의 행보가 독립 영화의 듬직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다.

(사진제공: 인디스페이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