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유시민 언제 봐도 편해”...‘정치합시다’로 만난 톰과 제리

[연예팀] 유시민과 전원책이 재회한다.

KBS1 ‘정치합시다’ 제작진 측은 금일(21일), “‘정치합시다-지식다방’에 전원책 변호사, 정준희 한양대 언론정보대학 겸임 교수가 출연한다”고 소식을 전했다.

새 보수 패널 전원책 변호사는 고정 패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한때 JTBC ‘썰전’을 통해 ‘토크쇼 앙숙 관계’로 인기를 끈 바 있다. 두 사람은 ‘재회한 앙숙’답게 서로 한 치의 양보 없는 입담 대결을 펼쳤다는 후문.

녹화를 마무리하며 전원책 변호사는 “유 이사장과는 그동안 방송을 많이 했기 때문에 언제 봐도 편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유시민 이사장은 “변호사님이 나오셔서 내가 오늘 말을 좀 세게 했다”고 답했다. 이들의 소감과는 다르게 MC 최원정 아나운서는 “두 패널 사이에서 진땀을 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치합시다’ 5회 1부 ‘지식다방’은 22일 오후 8시 5분 KBS1에서 방송된다.

한편, KBS 2020 총선 특별기획 ‘정치합시다’는 지식과 현실 정치가 어우러진 고품격 토크 1부 ‘지식다방’과 지역 민심 및 여론 조사 분석을 통한 돌직구 토크 2부 ‘민심포차’로 구성됐다. 4월 총선까지 매달 두 번 시청자를 찾아간다.

(사진제공: KBS)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