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진의 라떼는 말이야...“장작 패서 이쑤시개 만든 적 있어”

[연예팀] 김국진이 장작패기 허세로 모두를 웃게 한다.

21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코재미니 사우나’ 체험을 앞두고 장작을 패는 ‘국수부부’ 강수지 & 김국진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김종민은 7살 때 시골 생활 대부분을 마스터했다는 ‘시골 신동’ 김국진을 보며 “국진 형이 장작은 진짜 잘 패요”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김국진은 의기양양하게 “장작은 진짜 내가 국내 넘버원”이라고 자화자찬을 시작했다. 아내 강수지는 “장작을 몇 년 패면 그렇게 되는 거냐”고 물었고, 김국진은 “몇 년 팬다고 되는 게 아니다. 도끼 무게를 느껴야 한다”며 “나 같은 사람은 장작의 결이 다 보인다”고 밝혔다.

마침내 도끼를 든 김국진은 “내가 장작 패서 이쑤시개를 만든 적도 있다”며 “예전에 60년 동안 장작을 패셨다는 동네 아저씨가 장작으로 나무젓가락을 만드신다고 해서, 나는 이쑤시개가 가능하다고 했다”고 무용담을 늘어놓았다.

진위가 불분명한 김국진의 허세에 허재와 전인화는 불신 가득한 눈빛을 보내며 폭소했다. 하지만 김국진은 “장작 하나에 이쑤시개가 한 7만 개 나온다. 내 말을 농담으로 아냐”며 걸치고 있던 점퍼까지 벗어 던지고 장작 패기에 나섰다는 후문.

(사진제공: MB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