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스토랑'(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스토랑' 이정현이 봉준호 감독의 단골 튀김집을 언급하며 친분을 드러냈다.

20일에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정현이 봉준호 감독의 맛집을 비롯한 다양한 분식 맛집을 이야기했다.

이정현은 평소 단골로 가는 강남 5대 분식점에서 간식거리를 마련해 스태프들과 나눠먹었다. 첫번째 메뉴는 긴 떡이 통째로 들어가는 매운 떡볶이였다. 이정현은 "옛날부터 단골로 다니던 떡볶이 가게다. 트럭에서 장사하셨는데 이제 가게를 내셨다"라며 연예인 단골이 엄청 많은 집임을 언급했다.

이어서 이정현 새우를 통째로 넣고 튀긴 핫도그를 먹었다. 다음은 튀김순대였다. 이정현은 "너무 맛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등장한 메뉴는 반포동에서 사온 무침만두였다. 이원일 셰프는 "이 집은 나도 어릴 때부터 다닌 집이다"라고 말했다. 이정현은 "이 집은 남편의 단골집이다"라고 말했다.

이정현은 마지막으로 튀김을 먹으면서 "이 집은 봉감독님의 단골집이다"라며 봉준호 감독을 언급했다. 이정현은 "아카데미 가기 전에 여기 튀김을 먹고 가셨다고 가게 사장님이 얘기해주셨다"라고 말했다. "봉감독님과 친분이 있으시냐"라는 도경환의 물음에 이정현은 "같은 영화인이니까 가끔 연락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이정현은 스태프들이 오징어에 대한 호평을 하자, 다음 메뉴는 오징어로 만든 요리로 결정했고 바로 오징어를 구하러 수산시장으로 향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