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애중계'(사진=방송 화면 캡처)


‘편애중계’에서는 이영래 선수가 임종소와 커플이 됐다.

2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에서 김성주, 안정환, 서장훈, 붐, 김재동, 김병현의 진행으로 평균 나이 74세 '황혼 선수들의 미팅 2탄'이 이어졌다.

김성주와 안정환이 해설하는 축구팀은 그 동안 최약체로 전락했는데 이번에는 여성 미팅자들의 인기를 받게 됐다. 특히 안정환은 이영래 선수가 색소폰을 불자 "이 방송이 나가면 복지관이 색소폰을 배우려는 사람들로 미어터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또한 김성주와 안정환은 이영래 선수가 임종소 씨에게 관심이 있는 것 같은데 이숙 씨에게 질문을 관심을 보이자 임종소 씨의 표정이 변하는 것을 보고 작전타임을 가지면서 임종소에게 대하는 태도에 대해 코치를 했다.

이영래 선수는 임종소 씨에게 "손 한 번만 잡아봐도 되겠습니까"라고 하며 갑지가 춤을 추게 됐고 노련한 춤솜씨를 보였고 사랑의 짝대기를 하면서 이영래 선수는 임종소, 이숙씨의 짝대기를 받게 됐다.

마지막으로 최종 선택의 시간에서 이영래와 임종소는 서로를 택했다. 임종소는 "저는 일편단심이었는데 저 양반은 왔다갔다 했다. 혼나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편애중계’는 이유를 불문하고 오롯이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MBC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는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