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스페셜 포스터 공개...초능력 살인마 등장 예고

[연예팀] ‘메모리스트’가 이제껏 본 적 없는 초능력 살인마의 등장을 예고했다.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극본 안도하 황하나, 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측은 3월20일 미스터리를 폭발시키는 스페셜 포스터를 공개했다.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과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의 모습 뒤로 다크 아우라를 발산하는 의문의 존재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공개된 스폐셜 포스터 속, 기억을 지우는 살인마 ‘지우개’의 모습이 호기심에 불을 지핀다. 기억스캔 초능력과 프로파일링이라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집요하게 사건을 쫓는 동백과 한선미는 깊은 눈빛만으로도 강렬한 포스를 발산한다. 두 사람 뒤로 보이는 지우개의 서늘하고 다크한 아우라도 시선을 단숨에 옭아맨다.

여기에 ‘기억을 읽는 자 VS 기억을 지우는 자’이라는 문구는 보는 이들의 추리력을 발동, 궁금증을 자극한다. 창과 방패처럼 기억을 매개로 팽팽한 추리 대결을 펼쳐나갈 이들의 짜릿한 한판승부가 벌써부터 기대를 높인다. 일생일대의 미스터리한 범죄자와 맞닥뜨린 초능력 형사 동백과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 ‘절대 악’ 연쇄 살인마 지우개에 맞서 어떤 활약을 펼쳐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메모리스트’ 제작진 측은 “오는 25일(수) 방송되는 5회부터 미스터리 연쇄 살인마 ‘지우개’가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동백과 한선미 앞에 드디어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한 지우개, 그리고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적과 마주한 두 사람의 치열하고도 집요한 활약이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할 것”이라며 “피할 수 없는 이들의 짜릿한 ‘뇌섹’ 대결을 기대해도 좋다. ‘지우개’라 불리는 의문의 정체도 무엇일지 함께 추리하며 즐겨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