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우정’, 이신영·신승호 캐릭터 티저 영상 공개

[연예팀] ‘계약우정’ 이신영과 신승호의 캐릭터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계약우정(극본 김주만, 연출 유영은)’은 존재감 없던 평범한 고등학생 찬홍이 우연히 쓴 시 한 편 때문에 전설의 주먹이라 불리는 돈혁과 ‘계약우정’을 맺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시(詩)스터리 모험기다. 평점 9.9, 누적 조회수 1600만을 기록하며 흥행과 작품성을 모두 인정받은 권라드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평범한 고등학생 박찬홍(이신영)과 전설의 주먹 허돈혁(신승호)의 캐릭터 티저 영상인 계약 티저와 발자국 티저 영상은 궁금증을 한가득 담고 있다. 먼저 계약 티저의 배경은 학교 옥상이다. “고마울 것 없어. 갚아야지 너도”라고 위협하는 돈혁에게 “내가 뭐해주면 되는데?”라는 찬홍은 잔뜩 긴장한 모습이다.

더군다나 뛰어내리라는 충격적인 답에 이어 갑자기 목을 조르며 찬홍을 난간 끝까지 밀어붙이고는 “니가 신서정 죽였냐”고 묻는 돈혁의 얼굴엔 독기가 가득하다. 그런데 일촉즉발 위기에 처한 찬홍의 속마음 내레이션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 빌어먹을 시를 쓰지 말아야했다”니, 찬홍이 쓴 시가 돈혁의 여자친구 신서정(조이현)의 죽음과 관련이 있다는 의미일까.

‘그 빌어먹을 시’는 발자국 티저 영상에서 드러난다. 학교 게시판에서 ‘발자국’이란 시를 우연히 보게 된 돈혁은 “젖은 모래는 발자국을 기억한다”라는 마지막 구절을 보고 돌변한다. 숨을 내몰아쉬며 지은이를 다시 확인하는 돈혁의 얼굴엔 많이 놀란 듯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앞서 16일 공개된 웹툰 티저 영상에서 “너는 나 믿지”라며 아리송한 물음을 던졌던 신서정이 죽었다는 사실까지 드러나며 의문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바. 과연 ‘빌어먹을 시’에 숨겨진 비밀은 무엇일까.

‘계약우정’ 제작진 측은 “찬홍이 우연히 쓴 시 ‘발자국’은 그와 돈혁이 계약 우정을 맺게 되는 계기이자, 좌충우돌 시(詩)스터리의 시작이 된다”고 귀띔하며 “시에 담긴 진실이 무엇일지, 오는 4월 6일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해 흥미를 더했다.

한편, KBS 2TV ‘계약우정’은 4월6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계약우정’ 티저 영상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