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사진=방송 화면 캡처)

'슬기로운 의사생활'(사진=방송 화면 캡처)


유연석이 어린이 보호자에게 냉철했던 신현빈을 꾸짖었지만 노숙자 환자의 다리에 구더기를 제거하는 모습엔 감동을 받았다.

19일에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는 안정원(유연석 분)이 환자에게 냉철한 의사 장겨울(신현빈 분)의 실수를 지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장겨울은 응급실로 들어온 아이를 맡게 됐다. 아이의 상태가 심각하자 장겨울은 아이 보호자에게 냉철하게 사실을 말했다. 장겨울은 "혹시 흉부 압박하셨느냐. 심폐 소생물만 했으면 살아났을 수도 있는데" 라고 말했다. 안정원은 보호자에게 다시 찾아가 "상황이 안 좋은 건 맞지만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아직 아무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후 안정원은 장겨울을 불러 "말을 그렇게 하냐. 아이 엄마가 가질 평생의 죄책감은 어떻게 할거냐. 그리고 아이의 앞으로의 가능성을 어떻게 아냐"라고 물었다. 이에 장겨울은 "보호자도 지금 상황을 정확히 아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가슴 압박했어야 했다는 얘기는 내가 실수했다"라고 말했다.

안정원은 "의사들이 왜 말을 조심하는 지 아냐. 말에 책임을 져야하기 때문이다"라며 "의사들이 환자에게 할 수 있는 말은 딱 하나다. 최선을 다하겠다. 그 말 하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날 안정원은 이익준(조정석)에게 "장겨울 선생 며칠 봤는데 나랑은 안 맞더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장겨울은 동상으로 인해 다리가 썩어서 들어온 노숙자 환자의 발 위에 있는 구더기를 군말없이 손으로 다 떼고 있었고 안정원은 이 모습을 목격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