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 남자의 기억법'(사진=방송 화면 캡처)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이 문가영과의 2주 간만 연애 스캔들을 유지하기로 했다.

19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3회에서는 이정훈(김동욱 분)과 여하진(문가영 분)이 스캔들이 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희상(장영남 분)은 여하진과 술자리를 가졌고, 이정훈에게 연락했다. 이정훈은 술집에 도착한 후에야 여하진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불쾌해했다. 최희상은 이정훈의 방송사고 때문에 여하진의 악플이 엄청난 것을 보고 둘이 화해할 자리를 마련한 것.

최희상은 먼저 자리를 떴고,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이쯤에서 먼저 일어날게요. 여하진 씨랑 더 같이 있다가 무슨 황당한 일을 당할지 몰라서"라며 자리를 떴다.

여하진은 이정훈을 쫓아갔고, "이렇게 그냥 가버리는 게 어디 있어요?"라며 붙잡았다. 이정훈은 "여하진 씨 나한테 관심 있어요? 그게 아니면 나한테 왜 이러는 겁니까. 여하진 씨하고 나 오늘 처음 만나서 일 한 번 한 게 다잖아요. 무슨 이야기가 더 하고 싶다고 집에 가려는 사람 붙잡고 이러는 거냐고요"라며 화를 냈다.

다음날 둘의 스캔들 기사가 났고, 여하진은 연애 기사에 "호감 갖고 알아가는 사이"라고 언급했고 이정훈은 말도 안 되는 상황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기자들이 들이닥치자 이정훈은 대책을 세우기 위해 한강고수부지에서 여하진을 만났다.

이정훈은 울분을 토하며 "저한테 복수라도 하는 겁니까"라며 화를 냈고 여하진은 "맞아요. 골탕 먹으라고 한거에요. 그런데 어제 앵커님한테 관심있냐고 물었잖아요. 저 앵커님한테 호감 엄청 많거든요"라며 이정훈에게 쿨하게 마음이 있음을 인정했다.

하지만, 이정훈은 앞으로 알아가자는 여하진의 말에 "싫은데요. 생각해보고 하고 말고도 없어요. 다른 이유가 있어요. 첫 사랑 기억 안 난다는 말 거짓말이었어요. 첫사랑 아직 못 잊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여하진의 행동, 말을 보면 첫사랑 정서연이 떠올랐기 때문.

여하진은 "앵커님 의외로 그런과였네요. 그게 아니라 찌질한 과요. 못 잊는다는 건 그 첫사랑과 현재진행형이 아닌데 그 사람도 원치 않을 걸요. 아무튼 거절의 뜻은 잘 알겠어요. 제 영화 극장에서 내릴때까지만 이렇게 있죠" 라고 합의를 봤다. 이정훈 역시 "그럼 2주만 있다 기사내는 걸로 하죠"라고 동의했다.

그때 마침 파파라치의 플래시가 여기저기서 터졌고 이정훈과 여하진은 파파라치를 피해 차를 달렸다. 마침 그 순간 이정훈의 첫사랑이 죽은 날 내렸던 눈처럼 눈이 내렸고, 이정훈은 첫사랑의 기억때문에 운전대를 꺾었다.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가라고 했지만, 여하진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이정훈의 행동에 화를 냈다.

하지만, 첫사랑 정서연을 떠올리게 하는 여하진의 말 때문에 이정훈은 혼란스러워했다. 여하진은 그런 이정훈에게 "사실 뉴스때 앵커님이 나를 바라보는 슬픈 눈빛 때문에 호감이 생겼다"라고 고백했다. 그런 이정훈은 첫사랑과 자꾸 오버랩되는 여하진에게 "혹시 정서연 알아요?"라고 물었고 여하진은 "모른다"고 답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