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사진=채널A)

'도시어부2'(사진=채널A)


‘도시어부’ 1년 만에 돌아온 이태곤이 이경규와의 앙숙 케미를 펼친다.

오늘 19일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14회에서는 이태곤이 허재, 지상렬, 김준현과 함께 게스트로 등장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도시어부’의 첫 번째 손님이었던 이태곤은 지난해 2월 추자도편까지 수많은 레전드를 기록하며 강력한 존재감을 남긴 바 있다. 남다른 낚시 실력은 물론 화려한 입담과 자신감 넘치는 승부 근성으로 ‘도시어부’ 비공식 멤버로 불리기도 했다.

특히 낚싯대를 한손으로 잡고 허리를 흔드는 낚시 스타일을 선보여 이경규로부터 ‘캬바레 낚시꾼’이라는 별칭을 얻은 그는 이경규와 티격태격 앙숙 케미를 발산하며 시청자의 웃음을 책임진 바 있다.

1년여 만에 형님들과 재회한 태곤은 ”확실히 보여주고 가겠다”며 파이팅 넘치는 자신감을 드러낸 데 이어 “저번처럼 초장에 끝내자”라며 변치 않은 강인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고 한다.

이경규는 “밉상이다. 폼이란 폼은 다 잡는다. 네가 그래서 욕을 먹는 거야”라며 못마땅해했고, 이태곤은 “매너를 지키세요. 형은 항상 부정적인 게 문제”라면서 이경규에게 거침없는 팩폭을 날렸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쫓고 쫓기는 ‘톰과 제리’를 방불케 하는 이태곤과 이경규의 앙숙 케미는 본격적인 낚시가 시작되자 더 뜨거운 스파크를 만들어냈다고. 이태곤은 “입질 좋았는데 경규 형 목소리에 부정탔다”며 “경규 형과 갯바위에서 둘이 낚시하면 재밌겠다”면서 끊임없는 도발을 펼쳤다고 한다.

하지만 이경규는 단 둘이 대결을 펼칠만한 타켓은 따로 있다며 과거 출연했던 한 게스트와의 비하인드를 깜짝 공개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경규는 “웃통 벗고 남자답게 한 번 대결해야 한다”면서 칼을 갈았다고.

과연 이경규가 이태곤보다 더 벼르고 있던 진짜 타켓은 과연 누구였는지 그리고 1년여 만에 다시 돌아온 킹태곤의 활약은 어땠을지, 19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대항해시대’에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