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방위대' (사진=MBN)

'지구방위대' (사진=MBN)


‘지구방위대’ 멤버들이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한 키트, 도시락 배달에 나선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지구방위대’ 5회에서는 김구라, 김형준, 전진, 허경환이 ‘코로나19‘로 인해 도움의 손길을 받기 힘들어진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해서, 손수 만든 도시락과 생필품을 가득 안고 배달을 시작한다.

이날 지구방위대 4인방은 김구라와 허경환, 김형준과 전진으로 나뉘어 출발한다. 자신들이 직접 만든 도시락을 맛있게 드셔 줄 어르신들을 생각하며 설렘을 가득 안고 발걸음을 재촉한다고.

비록 코로나19의 위험성으로 직접 마주하지 않는 비대면 배달을 하지만, 마음만큼은 직접 전달되길 바라며 적극적인 ‘지구배달맨’으로 변신한다.

특히 김형준은 배달 경력을 살린 백발백중 주소 찾기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킨다. 주소가 헷갈리기 쉬운 주택가에서도 해당 가구를 척척 찾아내는가 하면 한 팀인 전진에게 노하우를 알려주며 활약하는 것.

그는 2% 부족한 작업 실력을 보여줬던 지난날들을 잊게 만드는 배달맨의 멋짐 포텐을 터뜨릴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김구라와 허경환은 배달계의 ‘덤 앤 더머’로 등극할 어설픈 실력으로 웃음을 안긴다. 물품 개수를 잘못 맞추는 것은 기본, 길을 잃고 방황하는 모습까지 보이며 순탄치 않은 배달모험을 떠난다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르신들의 따뜻한 저녁을 위해 열심히 뛰어다니는 진심 어린 노력이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끌어 올린다.

이처럼 김구라, 김형준, 전진, 허경환은 힐링으로 가득 찬 배달작업으로 뜻깊은 감동과 웃음을 예고했다.

한편, ‘지구방위대’는 이번 주부터 방송시간을 10분 앞당겨 매주 목요일 9시 20분에 방송된다.

시의적절한 노동으로 보람을 배가시킬 김구라, 김형준, 전진, 허경환의 하루는 MBN 예능프로그램 ‘지구방위대’에서 19일 오후 9시 20분에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