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혐의 항소심 '마스크 쓰고 등장'
정준영  / 사진 = 한경DB

정준영 / 사진 = 한경DB

정준영, 최종훈 등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은 단톡방 멤버들이 항소심에 출석했지만 증인이 불출석해 연기됐다.

19일 오후 서울고등법원 제12형사부(부장판사 윤종구)는 정준영, 최종훈 등 집단 성폭행 혐의에 대한 항소심이 열렸다. 이날 정준영, 최종훈은 마스크를 쓰고 참석했다.

지난달 27일 2차 공판이 예정돼있었지만 연기됐고, 이날 다시 비공개 증인 신문이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증인이 또 다시 불출석했다. 재판장은 "증인을 한 번 더 소환하려고 하지만, 검찰 측에서 최종적으로 확인을 해달라"라고 말했다. 다음 공판은 4월 9일 오후에 진행될 예정이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에서 여성에게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