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이승철 게스트 출연, 박보검 언급
'컬투쇼' 이승철 / 사진 =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처

'컬투쇼' 이승철 / 사진 =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 캡처

이승철이 박보검을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 DJ 신봉선과 가수 이승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승철은 지난 1월 웹툰 '달빛조각사'의 OST '내가 많이 사랑해요'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이승철은 "원래 웹툰에는 OST가 없다. 우연히 웹툰작가와 술 마시며 얘기하던 중 작가님이 '해주세요' 하길래 부르게 됐다"고 전했다.

최근 이승철 뮤직비디오에 배우 박보검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승철은 "박보검 씨 출연이 신의 한 수 였다"라며 "원래 친분은 없었지만, 박보검 씨랑 잘 아는 분이 데모곡을 들려줬다고 했다. 근데 박보검 씨가 데모 음원을 듣고 너무 좋다고 해서 뮤직비디오 필요하시면 출연하겠다고 하더라. 박보검 씨가 내레이션도 해주셨다"고 밝히며 고마움을 전했다.

DJ 김태균은 이승철에게 "박보검 씨랑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같이 출연했다던데 왜 여긴 박보검 씨랑 같이 안 왔냐"라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이에 이승철은 "바람이 많이 불어서, 날씨가 안 좋아서"라며 드라마의 대사를 패러디 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이승철은 "'유스케'에서 박보검 씨가 피아노 반주를 해줬다. 뮤직비디오 출연에 그 가수 노래의 반주까지 하는 건 역사상 전무후무하지 않을까. 사람이 이렇게 착할 수가 있구나 생각했다. 보통 착하면 매력이 없는데 박보검 씨는 매력도 있다"고 치켜세웠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