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하도권 (사진= KBS)

‘해투4’ 하도권 (사진= KBS)


‘해피투게더4’ 배우 하도권이 첫 예능으로 해투를 선택, 남다른 예능감을 선보였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내 연기 클라쓰' 특집으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이날 방송에는 서이숙, 차청화, 허성태, 하도권 등 2020년을 빛내줄 명품 배우들이 총 출동해 그동안 방송에서 만나보지 못했던 촬영 비하인드부터 명품 개인기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하도권은 올해 초 방영된 ‘스토브리그’에서 강두기 역할로 분해 무게감 있는 연기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생애 첫 예능으로 ‘해피투게더’를 선택한 그는 작품에서 갓 소화된 듯 강두기 의상을 그대로 입고 녹화장에 나타나 “해피투게더 내가 왔다!”를 소리쳐 존재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고.

이날 방송에서 하도권은 ‘스토브리그’ 비하인드 스토리와 함께 ‘강두기표’ 무표정 연기를 위해 펭수 표정을 참고했다고 고백한데 이어 ‘해피투게더 MC진이 하도권의 ’강두기‘ 무표정만 보고 희로애락 맞추기를 도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하도권은 ‘사임당 빛의 일기’ 촬영 당시, 송승헌과의 일화도 공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 예정이다. 그는 추운 겨울 촬영을 하며 무명의 서러움을 느낄 당시, 송승헌의 어떤 행동 덕분에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동감케 했다고. 생애 첫 예능인 ‘해피투게더’에서 인생 에피소드를 풀어낸 하도권의 예능 활약이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19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