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업계 최초 띄어앉기...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불안 해소

[연예팀] 메가박스가 좌석 간 안전 거리를 둔다.

메가박스 측은 금일(19일), “영화관 업계 최초로 16일부터 ‘안심더하기(띄어앉기)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다”고 소식을 전했다.

‘안심더하기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영화관을 찾는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홀수 열 좌석 예매 제한을 통해 영화 관람 시 좌석 간 안전 거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운영되고 있다. 단, 장애인석(우대)은 제외. 해당 캠페인은 참여 의사를 밝힌 회원사를 포함해 메가박스 전국 지점에서 진행된다.

이와 더불어 메가박스는 관객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상영관과 로비에 대대적 방역을 실시하는 것은 물론, 상영관 입장 시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등 안전수칙을 철저히 안내하고 있다. 또한, 전 지점에서 모든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지점 상황에 따라 영업 시간 단축 및 일부 지점은 임시 휴업 중이다.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보다 안전한 관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안심더하기 캠페인’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메가박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