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 손편지로 입대 후 근황 전해
"잘 하고 나갈테니 걱정 말라"
최민환 손편지 /사진=한경DB

최민환 손편지 /사진=한경DB

그룹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손편지로 입대 후 근황을 전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9일 공식 사이트를 통해 최민환의 손편지를 공개했다.

최민환은 "안녕하십니까? 99번 훈련병 최민환입니다"라고 씩씩하게 인사를 한 뒤 "훈련소 입대 전에 뭔가 제대로 인사도 못하고 온 것 같아서 계속 마음에 걸렸었는데 이제서야 이렇게 편지를 쓴다"고 적었다.

이어 그는 "다들 잘 지내고 있냐. 나는 아주 잘 지내고 있다. 생각보다 군대 체질이었나보다. 팀에서 항상 막내 생활만 하다가 여기서는 제일 맏형이다보니 너무 재미있게 잘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민환은 "계속 여기서 생활하다보니 바깥세상 소식도 궁금하다. 걱정보다는 시간이 빨리 지나갈테니 다들 부디 몸 건강하게 잘 지내고 우리 또 어서 무대에서 보자"면서 "진짜 잘하고 가겠다. 걱정 말라. 보고 싶고 다들 사랑한다"라며 글을 마쳤다.

최민환은 지난달 24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다. 세 아이의 아빠인 최민환은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상근예비역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다음은 FT아일랜드 최민환 손편지 전문

보고싶은 프리마돈나에게

안녕하십니까? 99번 훈련병 최민환입니다.

훈련소 입대 전에 뭔가 제대로 인사도 못하고 온 것 같아서 계속 마음에 걸렸었는데 이제서야 이렇게 편지를 쓰네요.

다들 잘 지내고 있는 것이죠? 저는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제가 군대 체질이었나봐요.

팀에서 항상 막내 생활만 하다가 여기서는 제일 맏형이다보니 너무 재미있게 잘 생활하고 있어요.

계속 여기서 생활하다보니 바깥세상 소식도 궁금하네요. 걱정보다는 시간이 빨리 지나갈테니 다들 부디 몸 건강하게 잘 지내시고 우리 또 얼른 무대에서 봅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