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 이겨내고 더 단단해진 현진영...“시선 변화가 인생에 도움돼”

[연예팀] 현진영이 그의 삶과 신곡을 소개한다.

20일 오전 8시 방송되는 채널A ‘행복한 아침’에서는 90년대 가요계에서 ‘힙합 문익점’으로 활약한 현진영이 출연해 지나온 시간 속에 깨달은 삶의 의미를 전한다.

이날 방송에서 현진영은 어렸을 적 수영장이 있는 집에 개인 기사와 요리사가 있을 정도로 부유하게 살았지만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후 인생이 바뀌었다며 살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힘든 가장 역할에 결국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밝힌다.

또한, 아내의 권유로 정신 병원에 입원해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치료하기도 한 현진영은 그 시간이 있었기에 한층 더 건강한 삶을 살 수 있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상황을 예측할 수는 없지만, 그 속에서 기회를 발견하는 시선의 변화는 자신에게 도움이 된다”고 강조한 현진영은 신곡 ‘나의 길’에 그 메시지를 담았다는 후문.

(사진제공: 채널A)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