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키스신 여배우가 예쁘게 나와야”...이 남자의 멋진 배려

[연예팀] ‘사랑하고 있습니까’ 팀이 ‘컬투쇼’에 출연했다.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감독 김정권)’의 두 배우 김소은과 성훈이 18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 예비 관객에게 웃음을 전했다.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후, 마법처럼 뒤바뀌기 시작한 ‘너무 다른’ 두 청춘남녀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

생방송 보는 라디오로 진행된 이번 출연에서 두 사람은 곧 개봉을 앞두고 있는 소감과 함께 영화 속 캐릭터 등 다양한 이야기로 유쾌한 시간을 선사했다.

이날 김소은은 “극 중 캐릭터가 짝사랑하는 소극적 인물이다. 나는 실제 연애를 할 때도 부끄럼 많고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 표현하지 못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도 비슷한 것 같다. 쉽게 바뀌지 않더라”고 덧붙였다.

또한, 로맨스 영화인 만큼 키스신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성훈은 “매 작품마다 키스신을 했던 것 같다. 사실 키스신을 찍을 때는 이 여자를 정말 좋아한다는 마음으로 찍었던 것 같다. 키스신에는 무조건 여배우가 예쁘게 나와야 한다. 그래서 각도를 여배우가 잘 나오는 앵글로 찍으려고 하는 것 같다”며 팁을 공개하기도.

25일 개봉.(사진제공: 블루필름웍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