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 떠나
하재숙·후니훈 등 동료들 애도 물결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 /사진=가족이엔티 제공

문지윤,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 /사진=가족이엔티 제공

배우 고(故) 문지윤이 급성 패혈증으로 급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가운데, 연예계에서는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고 문지윤의 소속사 가족이엔티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 18일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그는 최근 인후염 증세가 심해져 병원에 입원했으나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문지윤의 사망에 연예계 동료들은 애틋한 마음으로 고인을 떠올리며 애도의 뜻을 전하고 있다.

먼저 배우 하재숙은 지난 19일 새벽 자신의 SNS에 "우리 지윤이. 처음 방송 시작하고 아무 것도 모르는 누나 다 챙겨주고 걱정해주고 같이 소주잔 기울여주던 내 동생"이라면서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안하길. 먼 시간 뒤에 다시 웃으면서 꼭 만나자"고 적었다.

이어 "누나 시집 간다고 네가 그려서 선물해 준 그림처럼 자유롭게 훨훨 날아다녀라. 누나가 너무 미안하고 고맙다"며 "정말 이 말은 안 하고 싶은데 아직도 믿어지지가 않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하재숙, 김산호 등 문지윤 애도 /사진=한경DB

하재숙, 김산호 등 문지윤 애도 /사진=한경DB

배우 김산호도 고인의 생전 사진과 함께 "편안한 곳에서 쉬어라 지윤아"라는 글로 애도의 뜻을 표했다.

래퍼 후니훈 역시 SNS로 "지윤아 그 곳에선 하고 싶은 연기 마음껏 펼치고 감독도 하고 미술감독도 하고 네 머리 속에 있는 거 다 끄집어내서 웃고 즐기길 바란다. 너와의 추억이 갑작스레 뇌리를 스치는 날이 될 줄은 몰랐다. 너무 가슴 아프고 슬프다. 지윤아 사랑하고 사랑한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림 같이 그리자고 한 말, 같이 컬래버하자고 한 말, 형이 그려놓겠다. 이 말을 하고 싶었던 것 같다. 잊지 않겠다. 보고 싶을 거다. 이름 불러보겠다. 미소가 예쁘고 따뜻하고 순수한 배우이자 작가 문지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했다.

빈소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0일 낮 12시다.

한편 문지윤은 1984년생으로 2002년 MBC '로망스'로 데뷔했다. 이후 고인은 '쾌걸춘향' '일지매' '선덕여왕' '송곳' '치즈인더트랩' 등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하며 배우로서의 길에 정진해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