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SBS)


'골목식당' 백종원이 다시 만난 원주 칼국수집 사장님의 사연에 안타까워했다.

18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여러 외부 요인으로 침체 된 요식업계와 골목상권을 위해 출동한 백종원 사단의 '위기관리특집'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제 활동이 얼어붙은 가운데, 가게 이전이나 돼지 열병 등 외부적인 요인으로 사상 최악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만나 현재의 문제점을 소개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최근 제작진이 방문한 곳은 43년 경력의 '냉면 장인', 부부 사장님의 청파동 하숙 골목 `냉면집`이다. 지난해 가게를 이전한 냉면집을 두고 SNS에서는 임대료 논란이라는 의견이 분분했는데, 사장님들이 직접 밝힌 진실은 무엇인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방송 당시 백종원이 극찬했던 회냉면을 실제로 맛본 시청자들의 엇갈린 반응이 있었는데, 이에 백종원이 직접 재시식에 나섰다. 회냉면을 맛본 백종원은 "예전과 맛이 달라졌다"고 지적했다.

백종원이 담백하고 칼칼한 맛으로 까다로운 백종원의 입맛을 사로잡았던 원주 칼국숫집도 등장한다. 당시 백종원으로부터 "중독성있다. 여기서만 맛볼 수 있다"며 극찬을 받았던 칼국숫집은 사장님이 가게를 자주 비운다는 소문이 돌고 있었다.

예고편이 공개된 후 일각에서는 사장님의 건강에 큰 문제가 생기신 것이 아니냐며 염려가 쏟아지는 상황.

사장님의 건강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는 원주 칼국숫집을 방문한 MC 김성주와 정인선은 사장님이 가게를 자주 비운다는 소문에 대한 진상을 파악하려 했다. 그런데 전과 달리 부쩍 수척해진 사장님의 모습에 2MC는 당황했고, 사장님은 "미운 거 보여줘서 어떡해"라고 말하며 오히려 걱정하는 2MC를 위로했다.

이어 사장님은 가게를 비울 수밖에 없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며 "이만큼 행복했으면 됐지"라고 고백해 모두를 눈물짓게 했다.

위기관리 특집으로 펼쳐지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1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