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트롯신이 떴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트롯신이 떴다' 두 번째 버스킹에서 주현미가 첫 스타트를 끊었다.

18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선 남진 김연자 주현미 진성 설운도 장윤정의 두 번째 버스킹 무대가 공개됐다. 그간 호치민 라이브 카페에서 버스킹을 펼쳤지만 반응이 없자 의기소침했던 트롯신들은 각오를 다졌던 바, 주현미는 무대에 오르기 전 “트로트가 생소한 이곳에서 트로트의 매력을 잔 전달할 수 있을지. 심지어 오프닝 무대 아닌가. 설레면서 긴장이 됐다”며 심경을 고백했다.

'정말 좋았네'로 무대를 연 주현미는 특유의 살랑살랑한 목소리로 첫소절을 시작했고 이내 객석에서는 탄성이 터졌다. 주현미의 공연을 지켜보던 남진은 “오프닝 정말 제대로 해버렸다”고 극찬했다.

진성은 ‘안동역에서’와 ‘보릿고개’를 연달아 노래하며 K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였다. 설운도는 ‘사랑의 트위스트’로 K트로트만의 흥으로 객석을 달궜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막내 장윤정은 ‘목포행 완행열차’로 베트남의 밤을 달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