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母, 김흥수 언급
"이놈의 자식 연락도 안 해" 폭소
'살림남' 김승현 / 사진 = '살림남' 방송 캡처

'살림남' 김승현 / 사진 = '살림남' 방송 캡처

'살림남2'의 김승현 어머니가 배우 김흥수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살림남2')에서 김승현은 아내가 준비한 선물을 들고 본가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승현의 모친은 며느리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부인이 있는 거랑 없는 거랑 이렇게 다른 거야"라며 "결혼하니까 일이 잘 풀리고 앞으로 드라마도 들어갈 것 같아. 내가 좋은 꿈을 꿨어"라며 흐뭇해 했다.

김승현은 "일일 드라마나 아침 드라마에서 섭외가 들어오면 좋을 것 같다"고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자 김승현 어머니는 돌연 김흥수 얘기를 꺼냈다. "흥수도 지금 드라마에 나오잖아. 근데 이놈의 자식 전화도 안 해. 내가 그렇게 잘해 줬는데"라고 농담을 던졌다. 더불어 김승현 어머니는 "(공)효진이게도 잘 해줬다. 내가 우리집 오는 사람마다 밥 다 해줬어"라면서 과거를 떠올려 웃음을 더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