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추나무’ 백수련을 기억하시나요?...보증 문제로 억대 빚 떠안아

[연예팀] 백수련이 그의 인생을 공개한다.

금일(18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등으로 유명한 백수련이 회한의 인생사를 고백한다.

백수련은 고등학생 시절 한 오페라 공연을 보고 배우의 꿈을 키운다. 그는 “(오페라에서) 감정 표출할 때 너무 좋지 않나. ‘어떤 배우가 되겠다’라는 생각은 전혀 한 적이 없는데, 오페라를 보면서 그걸 느꼈다”고 말한다. 그렇게 학교 연극부에 들어가고 국립극단에 입단해 배우의 꿈을 이루게 된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늘 배고팠던 배우의 삶에 백수련은 성우 시험을 보고 ‘MBC 성우 1기’로 입사하게 된다. 나문희와 김영옥, 최선자 등 성우 동기들 사이에서 그는 짧은 머리에 바바리코트를 입으며 자타 공인 패셔니스타로 강한 개성을 드러낸다. 그렇게 성우로 활동하다 조금씩 활동 영역을 넓힌 백수련은 농촌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안방마님과 영화 ‘아저씨’ 개미굴 할머니 등 다양한 역할로 개성 강한 연기를 보여주며 대체불가 배우로 자리잡는다.

한편, 지난 2018년 전립선암 등 지병으로 생을 마감한 배우 고(故) 김인태의 아내이기도 한 백수련은 남편과의 이야기도 풀어놓는다. 생전에 탤런트 협회 회장직을 맡은 고 김인태는 후배 연기자를 위해 힘든 일을 도맡으면서 일이 점점 줄었고, 그로 인해 가족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어야 했다. 백수련은 이를 이겨내기 위해 사업을 시작했지만 실패해 구치소 생활까지 하게 된다. 그는 “(구치소) 후유증이 엄청났다. (밖에) 나왔는데 몇 달은 구치소 마루로 보일 정도로 (정신이) 이상했다”며 아픈 기억을 떠올린다. 이후 보증을 잘못 서서 억대 빚까지 떠안게 되고, 빚이 아들에게까지 대물림돼 ‘엄마’라는 이름 앞에 죄인이 됐다며 가슴 아픈 사연을 고백한다.

백수련의 인생사가 궁금하다면 금일(18일) 오후 10시 TV CHOSUN 채널 고정!

(사진제공: TV CHOSU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