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지민 우정반지 화제
타투 이어 커플링까지 '친분 과시'
설현 우정반지 / 사진 = 설현SNS

설현 우정반지 / 사진 = 설현SNS

그룹 AOA 멤버 설현과 지민이 '절친' 인증으로 눈길을 끈다.

18일 설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크로스!”라는 글과 함게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설현과 지민의 손이 포개져 있다. 두 사람은 각각 네 번째 손가락에 색깔만 다른 꽃 모양의 우정 반지를 나눠 낀 모습이다.

또한 두 사람의 손 옆에는 설현의 반려견인 덩치가 고개를 빼꼼 내밀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설현 우정반지 / 사진 = 설현SNS

설현 우정반지 / 사진 = 설현SNS

앞서 설현과 지민은 지난해 11월, 각자의 엄지 손가락에 ‘MATE'라는 문구로 타투를 나눠 새겨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함께 데뷔해 지금까지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