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안전벨트 미착용 운전 영상 게재 후 사과
"시운전이라 안일하게 생각"
"앞으로 실수하지 않겠다"
이상아 사과 / 사진 = 이상아 SNS

이상아 사과 / 사진 = 이상아 SNS

배우 이상아가 안전벨트 미착용에 대해 사과했다.

이상아는 18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공인으로서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 기본적인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한다"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아파트단지 내에서 잠깐 시운전 하는 것이라 안일하게 생각했던 제 짧은 생각이 이런 큰 실수를 범했다"며 "앞으로 절대 이런 실수를 범하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이어 "불편한 상황을 만들어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17일 이상아는 새 차 시승 영상을 SNS에 공개했다. 이상아는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아 경고음이 울리는데도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채 운전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일부 네티즌의 댓글에 이상아는 "동네 한 바퀴"라고 해명해 논란이 더욱 커졌다. 그후 이상아는 문제의 영상을 삭제했다.

▼ 이하 이상아 글 전문

제가 공인으로 모범을 보여야 하는데 기본적인 교통법규를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이 글을 올립니다.

아파트 단지 내에서 잠깐 시운전하는 거라서 안일하게 생각했던 저의 짧은 생각이 이런 큰 실수를 범했습니다.

앞으로 절대 이런 실수를 범하지 않을 것을 약속드리고 불편한 상황을 만들어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이상아 올림.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