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사진=MBC)

그 남자의 기억법 (사진=MBC)



'그 남자의 기억법'이 드디어 오늘(18일) 첫 방송된다. 이에 첫 방송을 보기 위해 꼭 기억해야 할 관전포인트가 공개돼 기대를 높인다.

오늘(18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다. 김동욱과 문가영이 주연을 맡고 김윤주 작가와 오현종 감독이 의기투합해 2020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멜로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첫 방송에 앞서 시청자들의 심장 떨림을 더할 ‘그 남자의 기억법’ 관전포인트를 짚어본다.

#1 ‘과잉기억증후군 앵커’ 김동욱-‘이슈메이커 배우’ 문가영 아슬아슬 극과 극 만남!

김동욱은 과잉기억증후군의 앵커 ‘이정훈’ 역을, 문가영은 이슈메이커 배우 ‘여하진’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한다. 극중 김동욱은 ‘젠틀한 폭군’이라는 별명을 가진 앵커로서 냉철하고 이지적인 캐릭터로 변신한다. 문가영은 남의 시선에 휘둘리지 않는 당돌하고 거침 없는 매력의 이슈메이커 배우로서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렇듯 극과 극의 매력을 띠는 두 캐릭터가 만나 예측불가한 로맨스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믿고 보는 대상 배우’ 김동욱은 코믹은 물론 액션, 미스터리, 로맨스 등 장르를 넘나들며 매 작품마다 개성 뚜렷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채로 소화해 왔다. 이에 김동욱이 과잉기억증후군을 지닌 앵커로 변신해 보여줄 섬세한 연기에 기대를 자아낸다. 이와 함께 문가영은 ‘차세대 로코퀸’을 예약하고 나섰다. 문가영은 과거의 상처를 안은 내면 연기부터 라이징 스타로서의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다채로운 면모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끌어당길 것을 예고한다. 나아가 두 사람이 만나 보여줄 시너지와 케미에 기대감이 상승한다.

#2 ‘믿고 보는 필력’ 김윤주-‘섬세한 영상미’ 오현종 감독의 만남! 보기 전부터 기대감 급 상승!

‘믿고 보는 필력’ 김윤주 작가와 ‘섬세한 영상미’로 정평난 오현종 감독이 만났다. 김윤주 작가는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 아홉 번의 시간 여행’을 공동 집필하고, 드라마 ‘스무살, ‘듀얼’을 통해 믿고 보는 필력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아왔다. 이어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김윤주 작가는 ‘기억’이라는 소재를 중심으로 올 봄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물들일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 등을 통해 세련된 연출력을 자랑한 오현종 감독은 ‘그 남자의 기억법’을 통해 또 한번 감각적인 영상미를 예고한다. 가슴 뛰는 로맨스를 설레게 담아내는 것은 물론,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 사건들을 쫀쫀하게 담아내며 긴장감까지 선사할 예정이다. 이처럼 ‘그 남자의 기억법’은 김윤주 작가와 오현종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하여금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킬 것이다.

#3. 윤종훈-김슬기-이주빈부터 ‘보도국 라인’ 장영남-이승준-이진혁까지! 탄탄 연기력+다채로운 캐릭터의 향연!

손색없는 연기력을 물론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는 대세 배우 군단이 안방극장 출격을 앞두고 있다. 김동욱-문가영 뿐만 아니라 훈훈한 매력의 정신과 의사로 변신한 윤종훈(유태은 역), 극중 문가영의 든든한 매니저이자 여동생으로 티격태격 자매 케미를 선보일 김슬기(여하경 역), 김동욱의 첫사랑으로 청초 매력을 터트릴 이주빈(정서연 역)이 환상의 시너지를 발산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여줄 예정이다. 이에 더해 보도국 라인으로 국장 장영남(최희상 역), 팀장 이승준(김철웅 역), 막내 신입 기자 이진혁(조일권 역)이 합류해 더욱 풍성한 재미를 선사한다. 여기에 김창완(유성혁 역), 길해연(서미현 역) 등 탄탄한 연기력의 출연진들이 총출동할 예정이다. 이처럼 개성 강한 캐릭터를 입은 명품 배우진이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어줄 것으로 보인다.

#4. 모조리 기억하는 남자와 살기 위해 망각한 여자, 두 남녀가 서로를 위로하고 치유하는 가슴 따뜻한 로맨스!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키워드는 ‘기억’이다. 이정훈은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과잉기억증후군에 걸려 지난 날의 아픔을 모두 안고 살아갈 수 밖에 없다. 반면 여하진은 살기 위해 과거의 기억을 망각한 여자.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두 남녀가 만나 선보일 로맨스가 뜨거운 설렘을 선사할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특히 두 사람이 서로를 위로하고 치유하는 모습이, 겨우내 얼어붙었던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줄 것이다.

한편 ‘그 남자의 기억법’은 오늘(18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