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사진=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 에브리원)


씨름 선수 박정우가 ‘비디오스타’에서 화려했던 과거 이력을 공개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씨름장의 아이돌! 모래판 소년단‘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박정우, 손희찬, 황찬섭, 전도언, 허선행이 출연한다.

박정우는 2019년 횡성 단오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로 일명 씨름계의 다비드로 불리고 있다. 박정우는 “사실 제가 백댄서 출신이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2016년 KBS ‘전국노래자랑’에 백댄서로 출연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최초 고백에 이어 박정우는 지금까지 숨겨왔던 댄스 실력을 뽐내며 씨름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비디오스타의 공식 춤꾼 MC박나래가 “박력이 조금 떨어진다”고 조언하며 1:1 댄스 강습까지 나섰다. 또한 박나래가 “다음 씨름 경기 때 세레머니로 해달라”고 요청하자 박정우가 흔쾌히 응했다는 후문이다.

박정우 선수뿐만 아니라 황찬섭도 반전 매력으로 여심을 훔쳤다. MC 박소현이 황찬섭에게 “화난 여자친구를 풀어주는 필살기가 있냐?”고 묻자 그는 “팔살기가 많다. 자신 있다”며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 후 상황극이 펼쳐졌고, 황찬섭이 화난 여자친구를 풀어주기 위해 필살 애교를 선보였다. 과연 그 애교의 실체는 무엇이었을지 기대감이 모아진다.

씨름돌 박정우의 숨겨진 댄스 실력부터 황찬섭의 필살 애교까지 볼 수 있는 이번 방송은 오늘(17일)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