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룡, “봉준호 감독 ‘괴물’ 출연 원했어”...무슨 역 희망했는지 궁금

[연예팀] 임하룡이 봉준호 감독의 ‘괴물’을 언급한다.

18일 수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임하룡, 양동근, 김민아, 옹성우가 출연하는 ‘잡(Job)다한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느덧 데뷔 42년 차를 맞은 임하룡이 과거 봉준호 감독에게 매달려 본 적이 있다고 털어놔 관심을 끈다. 봉준호 감독이 영화 ‘괴물’을 기획할 당시 “출연하고 싶다”고 어필한 것. 과연 그가 어떤 역을 노렸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이어 임하룡은 아찔한 영화 촬영 비화를 공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영화 ‘내 사랑 내 곁에’ 출연 당시 연기 연습을 하다 “이쑤시개로 눈동자를 찔렀다”는 것. 위험천만한 상황에 반전 결말이 이어져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코미디언 활동 때 착용한 가발로도 시선을 끈다. 스튜디오에 한바탕 가발 열풍이 불었다고. 과연 가발을 찰떡 소화해 가장 큰 웃음을 선사한 사람은 누구일까?

(사진제공: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