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안길강-백지원, 돌싱남과 올드미스의 아찔한 만남 (사진=스튜디오드래곤,본팩토리)

한 번 다녀왔습니다 안길강-백지원, 돌싱남과 올드미스의 아찔한 만남 (사진=스튜디오드래곤,본팩토리)


안길강과 백지원이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으르렁 케미를 선보인다.

오는 28일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안길강(양치수 역)과 백지원(정옥자 역)의 모습을 공개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안길강은 송영달(천호진 분)의 친구이자 정육점 주인 ‘양치수’역으로, 백지원은 정옥분(차화연 분)의 동생이자 귀여운 매력의 소유자인 올드미스 ‘정옥자’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얼굴부터 따지는 ‘외모 지상주의’인 두 사람은 서로를 탐탁지 않아 하며 으르렁거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붙어있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현실 ‘남사친’과 ‘여사친’의 에너지를 발산,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운 매력을 한껏 표출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안길강과 백지원의 심상치 않은 대치 상황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파트너 백지원을 눈앞에 두고도 다른 곳을 바라보며 헤벌쭉 웃고 있는 안길강과 그런 그를 바라보고 있는 백지원의 미묘한 만남이 포착된 것. 특히 두 사람의 어긋난 시선이 아슬아슬한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이에 벌써부터 살벌함을 풍기고 있는 두 남녀 사이에는 어떤 스토리가 숨겨져 있을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