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장애인 주차구역 논란에 해명
"걱정해 준 모든 분들에 감사"
김신영 해명 / 사진 = 한경DB

김신영 해명 / 사진 = 한경DB

방송인 김신영이 장애인 주차구역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신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보며 걱정해 주셨다. (문제가 된) 주차구역에 대해 염려해 주시기에 사진을 올린다”며 “(사진 속) 옆에는 경차 주차이고, 제 차량은 주차할 수 있는 주차구역이다. 걱정해 준 모든 분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파란색 페인트칠 되어있는 주차 구역과 경차 전용 주차구역이 있다.
김신영 해명 / 사진 = 김신영 SNS

김신영 해명 / 사진 = 김신영 SNS

김신영은 지난 14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환상의 투뻥스’ 호흡을 자랑하는 그의 매니저와 함께 출연했다. 그 과정에서 김신영 차량이 주차된 구역을 놓고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이 해당 구역이 장애인 주차구역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신영 해명 / 사진 =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김신영 해명 / 사진 =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처

▼ 이하 김신영 인스타그램 전문

안녕하세요 김신영입니다. 많은분들이 '전참시'를 보며 걱정해 주셨는데 주차구역에 대해서 염려해주셔서 사진올려요. 옆엔 경차 주차이고 제 차량은 주차할 수 있는 주차구역이였어요 걱정해주신 모든분들 감사드립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