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연이라는 인물을 이해하고 배워가는 중”
이정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끌린 이유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정은 /사진=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정은 /사진=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배우 이정은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초연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이정은은 극 중 언니들 김밥집 사장 강초연으로 분해 팔색조 매력을 선보인다. 강초연은 단란주점을 운영하다 염증을 느껴 김밥으로 사업을 변경, 용주 시장에 입성한 인물이다.

겉모습부터 범상치 않은 그녀는 용주시장에 입성함과 동시에 파란을 일으킨다고. 이에 그녀가 시장 상인들과 어떻게 엮이게 될지, 예측 불허의 스토리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번 작품이 기대되는 이유는 이정은의 파격 변신이다. 이정은은 “지금까지 했던 역할들 중에서 비교적 젊은 편에 속한다. 또한 이때까지 해보지 않았던 화려한 의상과 분장을 ‘한 번 다녀왔습니다’ 덕분에 하고 있다”며 색다른 변신을 예고, 예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드높이고 있다.

또한 “초연은 여태까지 했던 캐릭터들과 많이 다르다. 그래서 캐릭터를 잘 표현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겉으로는 밝아 보이고 씩씩하지만 속내는 그렇지 않다. 가족의 부재로 인해 외로움을 느끼는 인물이기에 그걸 이해하고 배워가는 중이다”라고 덧붙이며 초연 캐릭터를 200% 표현해내기 위한 진정성 어린 고민도 털어놨다. 이에 이정은이 만들어낼 초연이라는 인물에 점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드라마 ‘아는 와이프’, ‘역도요정 김복주’, ‘오! 나의 귀신님’을 집필한 양희승 작가와 ‘아버지가 이상해’, ‘솔약국집 아들들’, ‘사랑을 믿어요’ 등 주말 드라마의 강자 이재상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드라마 팬들의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

단란주점 사장 초연으로 분해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이정은의 열연은 오는 28일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