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학계 甲’ 한명기 교수가 말하는 ‘최명길은 충신인가? 역적인가?’

[연예팀] ‘차이나는 클라스’가 최명길에 주목한다.

1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역사학계 권위자 명지대학교 한명기 교수가 ‘최명길, 충신인가? 역적인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한명기 교수는 치욕적인 조선의 사건으로 꼽히는 ‘삼전도의 굴욕’으로 문답을 열었다. 이날 한명기 교수는 당시 인조를 무릎 꿇게 만든 인물로 신하 ‘최명길’을 꼽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임진왜란 이후, 조선인들은 부모의 나라 명과 오랑캐의 나라 청 사이에서 줄타기를 한 광해군의 ‘양단외교’를 명에 대한 배신이라고 여겼다. 그리고 최명길은 그런 광해군을 몰아내는 인조반정의 1등 공신이었다. 때문에 최명길이 14년 후 자신이 세운 임금인 인조에게 삼전도의 굴욕을 안긴 사실은 학생들에게 의아함을 안겼다. 한명기 교수가 전하는 최명길의 ‘진짜 의도’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날 한명기 교수가 풀어놓은 최명길의 행적은 계속해서 놀라움을 자아냈다. 조선은 1623년 정묘호란으로 명을 사대하는 동시에 청나라와 형제 관계를 맺는 아슬아슬한 상황에 몰렸다. 청나라가 조선을 침략할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속에서 조선의 신하들은 청과의 전쟁 또는 화친이라는 선택을 두고 갑론을박을 펼쳤다. 이때 최명길은 죽을 각오를 하고 적진으로 갈 것을 자원하는 등 쉽게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을 내렸다. 위험한 시국에서 최명길은 어떻게 나라를 지킬 수 있었을까.

(사진제공: JT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