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있습니까’ 김소은, “故 전미선 등장 신 보며 굉장히 슬펐어”

[김영재 기자 / 김혜진 기자] ‘사랑하고 있습니까’에 고 전미선이 등장해 취재진을 놀라게 했다.

17일 오전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감독 김정권)’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김정권 감독, 배우 김소은, 성훈, 김소혜, 이판도가 참석했다.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두 청춘 남녀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

한편, ‘사랑하고 있습니까’에는 사전 고지된 바 없는 배우 한 명이 등장, 관객의 어안을 벙벙하게 할 예정이다. 지난해 6월, 갑작스러운 비보와 함께 세상을 떠난 고(故) 전미선이 소정 엄마 역으로 등장하는 것. 지난 2017년 크랭크업 후 그간 개봉 시기를 조율해 온 ‘사랑하고 있습니까’ 측은 ‘아름다운 영화인 고 전미선 님을 기억합니다’라는 자막을 엔딩 크레디트 맨 앞에 삽입하며 고 전미선을 기렸다.

전미선과 모녀 호흡을 맞춘 김소은은 “엄마의 발을 닦아 주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선생님께서 그렇게 가시고 난 후 마음이 안 좋았다. 영화 보면서 굉장히 마음이 슬펐다”고 했다. 눈물을 내비치는 김소은에게 플래시 세례가 쏟아졌다. 김정권 감독은 “몇 년 만에 개봉하는 영화지만, 기뻐하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