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있습니까’ 성훈, “터프한 역할? 내 연기 폭이 그것밖에 안 돼”

[김영재 기자 / 김혜진 기자] 성훈이 ‘사랑하고 있습니까’에서의 본인 연기를 자가비판 했다.

17일 오전 서울시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감독 김정권)’의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김정권 감독, 배우 김소은, 성훈, 김소혜, 이판도가 참석했다.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두 청춘 남녀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

성훈은 까칠한 카페 사장 승재 역을 맡았다. 특히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외모와 상반된 엉뚱함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그가 이번 ‘사랑하고 있습니까’에서도 그 반전 매력을 이어가 화제다. 사사건건 소정(김소은)의 행동이 눈에 거슬리지만, 사실은 소정을 누구보다 가장 자세히 들여다보는 ‘츤데레’를 연기하는 것.

이날 성훈은 철저한 반성으로 폭소를 모았다. 그는 “극 중 승재가 터프한 이유는 나의 연기 폭이 그것밖에 안 됐기 때문”이라고 솔직하게 답한 뒤, “할 수 있는 한 캐릭터를 재밌게 표현하려 했다. 그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갔으면 한다”고 했다.

한편,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