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겨루기'(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리말 겨루기'(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리말 겨루기' 최후의 1인이 달인 등극에 탈락했다.

16일 방송된 KBS1 '우리말 겨루기'에서는 최후의 1인 강창모씨가 달인 문제에 도전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단계 문제에는 '옛스럽다'와 '예스럽다' , 눈이 '희번덕 거리다' '희번득 거리다', '실증'과 '싫증' 중 택하는 문제가 출제됐고, 강창모씨는 "조금 헷갈리긴 하지만 고치지 않고 가겠다"며 일관성을 보였다.

강창모씨는 '옛스럽다'와 '희번득' '싫증'을 선택했다. 하지만 '싫증'을 제외한 두 문제는 오답으로 달인 도전에서 탈락했다. 엄지인 아나운서는 "'예스럽다'는 옛것과 같은 맛이나 멋이 있다는 말이며, 희번덕은 눈을 크게 뜨고 흰자위를 한 번 번득 움직이는 모양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