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아한 모녀' 조경숙이 차예련을 살해를 시도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 아들 구해준(김흥수 분)이 한유진(차예련 분)에게 미련을 버리지 못한 모습을 본 조윤경(조경숙 분)이 애태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유진은 차미란(최명길 분)에 대한 복수심으로 차미란의 눈앞에서 구해준을 끌어안고 물속으로 투신했다. 이에 구해준은 의식을 회복했지만 한유진은 의식을 아직 회복하지 못했다.

차미란은 서은하(지수원 분)에게 "유진이가 죽으려고 한 거야. 유진이가 나 앞에서 나에게 복수하려고 뛰어든 거야"라고 목격한 사실을 말했고 서은하는 "당신이 화근이야. 진작에 떠났다면 우리 유진이가 그런 짓까진 안 했다. 지금이라도 떠나"라고 분노했다.

의식을 먼저 회복한 구해준은 한유진의 곁을 지키며 "제니스, 깨어나면 우리 떠날까요? 제니스도 나도 아는 사람 하나도 없는 곳으로. 그런데 가서 우리끼리 살까요?"라고 물었고 그 순간 의식 불명인 한유진의 손가락이 미세하게 움직였다.

아들 구해준을 지켜보던 조윤경은 "우리 해준이 좀 놔 줘. 그만큼 괴롭혔으면 됐잖아. 네 발로 안 나가면 내 손으로 우리 해준이 지킬 거야"라며 한유진의 목을 조르려 다가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