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의 새로운 도전...‘반의반’, 짝사랑의 탈을 쓴 결핍의 이야기 (종합)

[김영재 기자] 정해인이 안방극장 문을 다시 두드린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봄밤’에 이어 이번에도 역시 멜로물이다. 잠시 ‘보이스’는 잊고 봄을 맞아 새로운 옷을 입은 이하나, 요즘 ‘킹덤’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김성규도 출연한다. 이상엽 PD는 “짝사랑 이야기에 그치지 않고 인물마다 많은 이야기가 있다”며, “가슴 가득 즐거움과 감동을 느끼실 수 있는 작품”이라고 안내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극본 이숙연, 연출 이상엽)’의 제작발표회가 16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이상엽 PD, 배우 정해인, 채수빈, 이하나, 김성규가 참석했다.

‘반의반’은 인공 지능 프로그래머와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가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 MBC ‘쇼핑왕 루이’, tvN ‘아는 와이프’, 넷플릭스 ‘나 홀로 그대’ 등을 연출한 이상엽 PD가 메가폰을 잡았다. 그는 “두 주인공의 짝사랑을 다루는 설레고 두근거리는 드라마”라며, 또한 “한순간 소중한 사람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그들이 작은 조각으로부터 삶을 다시 일으키는 과정을 응원하는 일이 시청자분들께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정해인의 새로운 도전...‘반의반’, 짝사랑의 탈을 쓴 결핍의 이야기 (종합)

정해인이 N년째 짝사랑을 이어 오고 있는 프로그래머 문하원 역을 맡았다. 지난해 정해인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홍보 차 진행된 인터뷰에서 “지금껏 해 온 것과 결이 너무 다른 작품”이라며 차기작 ‘반의반’을 소개한 바 있다. 마침 ‘반의반’은 ‘유열의 음악앨범’ 시나리오 초고를 쓴 이숙연 작가의 신작이다. 정해인은 “타 작품에 비해 등장인물 개개의 결핍이 도드라지는 것이 특징”이라며, “사람을 통해 그 결핍을 치유해 나가는 과정이 관전 포인트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앞서 그는 tvN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와 MBC ‘봄밤’을 통해 소위 ‘연하남’의 사랑을 다수 연기했다. 반면 이번 작품에서는 그 연상 연하의 틀을 벗어던지고 본인보다 어린 채수빈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대본 속 인물에 집중할 뿐 나이 차는 개의치 않는 편이라고 밝힌 정해인은, “채수빈 씨와의 연기도 전과 같다. 동료이자 배우와 함께 연기하는 것일 뿐 연상 연하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알렸다.

채수빈은 하원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녹음 엔지니어 한서우를 연기한다. 채수빈은 “서우는 무기력하면서도 정 많고 사랑스러운 인물”이라며, 이번 작품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에 관해서는 “다음 작품이 기대되는 배우”를 소원했다.

이하나는 하원과 친구처럼 가족처럼 지내는 각별한 사이이자 식물을 사랑하는 가드너 문순호 역을 맡았다. 지난 3년간 OCN ‘보이스’ 시리즈를 통해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로 각인된 그가 로맨스물 ‘반의반’에서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가 큰 관심사다. 이하나는 ‘보이스’와의 차별점으로 “힐링”을 언급하며, “데뷔작 ‘연애시대’가 생각날 만큼 친정집에 온 듯한 따뜻한 느낌을 받아 출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 톤부터 시작해 표정이며 자세며 여러 부분이 전작과 다르다. 그 차이를 기대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부탁했다.

김성규는 하원이 짝사랑하는 그녀의 남편이자 슬럼프에 빠진 클래식 피아니스트 강인욱을 연기한다. 연습은 필수다. 생전 처음 피아노를 배우고 있다고 알린 김성규는, “연주 신이 많아 지난해 10월부터 계속 연습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이하나는 “피아노 음반을 틀어 놓았다고 생각될 정도로 연주를 너무 잘하더라”며, “역할을 참 정직하게 준비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좋은 배우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지난주 공개된 ‘킹덤’ 시즌2에서는 피아니스트 인욱과 정반대 역할로 눈길을 사로잡은 김성규다. 그는 “비슷한 시기에 두 작품이 공개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전혀 없다”며, “오히려 두 작품이 서로 달라 나를 알아보실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방법’ 후속으로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