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엔 나래바, 동탄엔 소리바"
"때로는 바른 말이 더 폭력적"
문소리, 수준급 요리 실력
'밥블레스유2' 문소리 / 사진 = 올리브 제공

'밥블레스유2' 문소리 / 사진 = 올리브 제공

'밥블레스유2'에 문소리가 공감 토크 지원사격에 나선다.

Olive '밥블레스유2'는 '예능계 맛벤져스' 송은이, 김숙, 박나래, 장도연이 의기투합해 선보이는 신개념 먹토크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지난 주 첫 방송되며 믿고 보는 송김박장의 실친케미, '라떼 신입생 룩'의 신선한 드레스코드, 따라가고 싶은 힙한 맛집 등 풍성한 재미를 선사하며 화제를 모았다.

12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되는 '밥블레스유2' 2회는 첫 인생언니 문소리와 함께하는 본격 토크가 펼쳐진다. 멤버들은 지난주에 이어 박나래의 무알콜 안주로드 3차를 따라나선다. 먼저 도착해 기다리고 있는 인생언니 문소리를 보고 놀라움과 반가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문소리와 멤버들은 비펑탕 크랩(바삭하게 튀겨 껍질째 먹는 꽃게요리)과 닭날개 튀김, 된장가지, 홍콩식 솥밥 등 이국적인 맛과 비주얼을 자랑하는 요리를 맛보며 맛있는 토크를 나눌 예정이다.

문소리는 '편먹고 갈래요?'라는 콘셉트가 너무 좋다고 밝히며 "충.조.평.판(충고, 조언, 평가, 판단)을 하지 말라", "때로는 바른 말들이 더 폭력적이다"라고 공감의 중요성을 이야기한다. 멤버들은 명언을 쏟아내며 인생언니로서의 면모를 보이는 문소리에 "밥블레스유2의 첫 인생언니로 딱이다!"라며 시작부터 기대감을 드러낸다.

이어 문소리는 솔직한 이야기로 멤버들을 사로잡는다. "서울에 나래바가 있으면 동탄에는 소리바가 있다더라"며 궁금해 하는 송은이의 말에 문소리는 "누가 힘들다 하면 밥 한 끼 해주는 정도"라며 배용준, 강동원, 송혜교 등 대한민국 톱스타들이 소리바를 찾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평소 수준급의 요리 실력으로 유명한 문소리는 집들이 음식으로 중식부터 태국음식까지 소화했다고 말하며 "18명의 손님을 한 번에 받아봤다"라고 밝혀 송김박장의 탄성을 이끌어낸다.

이날 방송에서도 언니들의 편 들어주는 시간은 계속된다. 스킨십을 하라는 건지 말라는 건지 알 수 없는 여자 친구의 본심이라는 사연에 인생언니 문소리는 "연인 사이에서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못 찾은 것 같다"며 남편 장준환 감독과의 등 긁어주기 팁을 소개, 러브시그널을 만들라고 조언한다. 그런가 하면 문소리는 여보를 권하는 사회에 고민이 많다는 사연을 듣고 폭풍 공감하며 "시댁이든 친정이든 남의 집이다"라고 말해 결혼한 사람이라면 누구든 무릎을 탁 칠 사이다 멘트로 속을 시원하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소울메이트가 있냐는 장도연의 질문에 "소울메이트가 꼭 있어야하나"라며 예상치 못한 답변으로 받아친다. 훅 치고 들어오는 문소리의 센스에 송김박장은 박수를 보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이에 송은이는 "편성을 더 늦은 밤으로 옮겨야 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밥블레스유2'는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