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X이연희X임주환, 뭉클 소감
이연희 "감사했고 행복한 시간"
임주환 "이중적 표현위해 신경썼다"
'더 게임'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 사진 = MBC 제공

'더 게임'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 / 사진 = MBC 제공

'더 게임: 0시를 향하여'의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이 12일 마지막회 방송을 앞두고 애정과 진심이 담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 노영섭, 이하 '더 게임')가 12일 밤 8시 55분, 최종회 방송을 끝으로 약 3개월 여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이에 앞서 작품의 주역으로 활약을 펼친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이 그동안의 소회와 시청자를 향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종영 소감을 밝혔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의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 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충격 전개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했다. 여기에 갈수록 업그레이드 되고 있는 스릴과 서스펜스, 그리고 휴머니즘과 멜로까지 한 방에 전달하며 장르물의 신세계를 열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특히 마지막회 방송만을 남겨두고 있는 '더 게임'에서 20년 전의 첫 만남을 시작으로 비극적인 운명을 암시했던 태평(옥택연), 준영(이연희), 현우(임주환)이 과연 어떤 결말을 맞게 될 것인지 그 관심과 기대는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이 '더 게임'의 마지막 방송을 맞아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직접 전했다. 그동안 매주 수, 목요일 밤에 ‘더 게임’을 본방사수 했던, 그리고 뜨거운 관심과 애정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 것. 더불어 긴 시간에 걸쳐 진행되었던 촬영이 끝난 데에 대한 아쉬움을 비롯해 이번 작품을 향한 남다른 애정과 화기애애했던 촬영장 분위기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먼저 상대방의 눈을 통해 그 사람의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예언가 김태평 역을 맡아 한층 성숙해진 연기를 선보였던 옥택연은 "김태평으로 살았던 6개월의 시간 동안 평상시에 느껴보지 못했던 감정도 새롭게 느껴보고, 이 작품을 통해 또 많이 배우게 된 것 같습니다"라며 "'더 게임'의 시작과 끝을 함께 해준 모든 스태프 분들과 배우들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모두가 함께 해주셨기에 끝까지 잘 마무리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더 게임'은 끝이 나지만, 늘 죽음을 보면서 힘들어했던 태평이가 앞으로는 좀 더 많이 웃고, 다시 안 올 현재, 지금의 순간을 소중히 여기며 행복했으면"이라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 또한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오늘 방송될 마지막회까지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리며, 늘 힘내라고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마지막까지 훈훈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걸크러쉬 매력부터 애틋하고 아련한 멜로 감정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줬던 강력반 형사 서준영 역의 이연희는 "약 6개월동안 함께 고생한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 그리고 배우분들과의 시간들은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습니다. '더 게임'이란 좋은 작품을 만나고, ‘준영’을 연기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고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시청자분들이 계셔서 '더 게임'이 완성됐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더 게임'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마지막까지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가슴 뭉클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더 게임'을 통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임주환 역시 진정성이 느껴지는 마지막 소감을 밝혔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조현우라는 캐릭터의 이중적인 면을 표현해내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고, 어떻게 연기를 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그만큼 많이 배웠고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이 작품이 여러분의 기억 한 곳에 남는 드라마였기를 바랍니다"라며 이번 작품에 남다른 애정과 노력을 쏟아냈음을 드러냈다. 이어 "캐릭터를 디테일하게 그려주신 작가님과 그 부분을 잘 표현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주신 감독님, 현장에서 정말 고생 많았던 스태프분들, 함께 즐겁게 작업했던 동료 배우분들도 너무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더 게임'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라고 마지막 소회를 밝혔다.

'더 게임' 제작진은 "지금까지 '더 게임'이 달려올 수 있었던 건 배우들의 각별한 애정과 시청자분들의 응원 덕분이다"라며 "비극적 운명을 예고했던 태평, 준영, 현우, 이들 세 사람이 마지막에 어떤 결말 맺게 될지, 끝까지 변함없는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최종회는 12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