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안, 광주 본가 최초 공개
가족 모임, 집안에서 '원스톱'으로 해결?
이지안母, 미모에 요리 실력까지
이지안, 바비큐 그릴도 척척 조립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이지안 / 사진제공=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이지안 / 사진제공=MBN

배우 이지안이 MBN 예능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를 통해‘원스톱 하우스’로 통하는 광주 본가를 첫 공개한다.

이지안은 11일 밤 11시 방송되는 ‘우다사2’에서 가족 모임에 참여하기 위해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본가를 찾는다.

현재 이지안은 반려동물 7마리와 함께 싱글 라이프를 꾸리고 있지만, 종종 본가에 들러 가족들과 모임을 갖는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독립 전 부모님과 함께 생활했던 집을 공개한다. 이 집은 각종 시설이 갖춰진 ‘원스톱 하우스’여서 탄성을 자아낸다.

이지안은 배우 이병헌의 동생. ‘월드스타’와 ‘미스코리아 진’을 키워낸 이지안의 모친은 이지안과 모녀 케미를 발산했다. 이지안의 모친은 시원시원한 미모는 물론, 10인분 가량의 밥상도 뚝딱 차려내는 ‘큰 손’ 포스를 자랑했다. 이날 가족 모임에 참여한 모든 식구들을 위해 먹음직스런 김치찜부터 매콤한 오징어볶음, 직접 수확한 채소로 만든 샐러드 등으로 특급 셰프 못지 않은 ‘손 맛’을 뽐냈다.

이를 VCR로 지켜보던 신동엽은 “어머니의 요리 실력은 정말로 예술”이라며 앞서 집을 방문했던 경험을 털어놓으며 ‘우다사’ 멤버들의 부러움을 샀다.

어머니가 요리를 준비하는 사이, 이지안은 ‘바비큐 그릴 만들기’에 나섰다. 그는 외삼촌과 이모부도 진땀을 빼는 바비큐 그릴 조립을 척척 해냈다. 이지안은 “손재주와 성격 때문에 남자 열명 몫은 하는 것 같다”고 웃으며 “철물점을 한번 해볼까”라고 말했다. 이지안이 만든 바비큐 그릴을 활용한 저녁 식사 후에는 노래방 타임이 이어졌다.

‘우다사2’에는 이지안 외에도 시즌1 식구인 박은혜, 김경란을 비롯해 새롭게 합류한 유혜정, 정수연이 ‘돌아온 싱글’들의 새로운 일과 사랑, 인생에 대한 화두를 던질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