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희영 대표, '비디오스타' 출연
"20년 된 남자친구 있다" 고백
노희영 누구? 2조 신화 브랜딩 전략가
YG FOOD 대표 역임
'비디오스타' 노희영/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영상 캡처

'비디오스타' 노희영/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영상 캡처

노희영 YG FOOD 대표가 '비디오스타'를 찾으면서 관심받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완성형 돈키호테' 특집으로 노희영 대표를 비롯해 셰프 김훈이, 배우 오지호, 기은세 등이 출연했다. 노희영 대표는 열애부터 황당 에피소드까지 폭풍 입담으로 '비디오스타'를 쥐락펴락했다.

이날 게스트 모두 노희영 대표와 돈독한 친분이 있었던 사람들. 기은세는 "노희영이 피하고 싶은 상사 1위라고 하던데, 솔직히 단체 채팅방을 나가고 싶진 않던가?"라는 질문에 "난 이미 탈퇴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노희영은 "다시 단체문자로 재도전했다"며 "내 별명이 '집요'"라고 너스레를 보였다.

김훈이 셰프는 노희영에 대해 "상암동 욕쟁이"라고 폭로했다. 김훈이 셰프와 노희영 대표는 올리브TV '마스터 셰프 코리아'(이하 '마셰코')로 인연을 맺었다.

김훈이 셰프는 "'마셰코' 촬영 당시 내 대기실이 노희영 대표 대기실 옆에 있었다"며 "벽 너머로 고함 소리가 들리고, 욕 소리도 나왔다"고 말했다.
'비디오스타' 노희영/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영상 캡처

'비디오스타' 노희영/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영상 캡처

노희영 대표는 "촬영 시간이 길어서 대기 시간마다 결재 서류가 왔다"며 "빠른 시간에 많은 얘길 해야해서 성질이 났는데, 그걸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명을 하자면 욕쟁이 할머니는 밥집에만 있듯, 잔소리 비즈니스"라며 "그렇게 디테일하게 하지 않으면 맛이 나오지 않는다. 그래도 요즘은 SNS가 있어서 못하고 있다"고 솔직한 견해를 드러냈다.

열애 고백도 화끈했다. 노희영 대표는 "세다, 못됐다는 평이 많아 '남자친구가 있냐'고 많이들 묻는데, 있다"면서 "20년 동안 만났고, 나이가 들면서 같이 있는게 편하다"고 소개했다.

남자친구에 대해선 "동반자 같은 친구"라며 "영화도 보고, 밥도 같이 먹는 친구"라고 소개했다. 김훈이 셰프는 "키도 크고 굉장히 잘생겼다"고 전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산다라박과 인연도 공개했다. 노희영 대표는 "산다라박과 친분으로 출연하게 됐다"며 "산다라박 팬들에게 '산다라 맘'으로 불린다"고 전했다. 산다라박도 "저만큼 제 팬들에게 DM이나 댓글을 많이 밝힌다"고 전할 정도.
'비디오스타' 노희영/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영상 캡처

'비디오스타' 노희영/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영상 캡처

노희영 대표는 "산다라박 팬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받냐"는 질문에 "GD랑 결혼시키라고"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노희영 대표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난처한 기색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희영은 베니건스, 마켓 오 콘샙트 개발을 담당하면서 오리온 부사장 자리까지 올랐다. 이후 2010년부터 CJ그룹 브랜드 전략 고문으로 5년간 활약했고, 현재는 YG FOODS 대표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청담동의 누벨퀴진 레스토랑 '궁'을 비롯해 느림의 미학을 담은 도산 대로의 카페 '느리게 걷기', 유기농 레스토랑 '마켓오', '그릴 H', '트라이베카',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과 WEST 식품관, 호면당 등을 성공리에 론칭시키며 국내 식문화계에 첨단의 글로벌 푸드 트렌드를 접목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또한 '마셰코'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면서 대중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