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신천지 루머에 강경 대응
"해당 루머와 아무 관련 없어"
"법적 조치 나선다"
강예빈, 신천지 루머에 강경 대응 /사진=인스타그램

강예빈, 신천지 루머에 강경 대응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강예빈이 신천지 루머에 강경대응한다.

강예빈의 소속사 투이컴퍼니는 6일 "최근 특정 종교 관련 루머에 입장을 전한다"며 "강예빈은 해당 루머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루머에 법적 조치를 포함한 강경 대응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는 물론이고 루머를 확대 재생산하는 등 소속 아티스트에게 피해를 주는 모든 행위에 대해 강력 조치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온라인 상에서는 여러 연예인들의 이름이 거론된 이른바 '신천지 지라시'가 떠돌았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배경으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가 지목된 상황이기에 이 같은 루머는 삽시간에 퍼졌다.
다음은 강예빈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투이컴퍼니입니다.

최근 특정 종교 관련 루머에 대해 회사의 공식 입장을 전합니다.

해당 루머는 소속 배우 강예빈과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루머에 대해 법적 조치를 포함한 강경 대응할 방침입니다.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는 물론이고, 루머를 확대 재상산 하는 등 소속 아티스트의 피해를 주는 모든 행위에 대해 강력 조치할 예정입니다.

관심 가져주시고 걱정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