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유재석 (사진= KBS 2TV 제공)

'해투4' 유재석 (사진= KBS 2TV 제공)


'해피투게더4’ 만학도 유재석의 명언이 폭발한다.

오늘(5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아무튼, 한 달'의 두 번째 프로젝트 '공부' 편의 마지막 이야기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꾸준한 공부법을 택한 거북이 팀 유재석, 허정민과 벼락치기 공부법을 택한 토끼 팀 홍진경, 조세호의 3, 4주 차 솔루션과 다시 치는 토익 시험의 결과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일, 육아 등으로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공부를 해나가는 유재석의 모습이 많은 시청자에게 감동을 안겼다. 평소에도 영어 공부를 꼭 해보고 싶었다는 그의 열정이 빛을 발한 것.

3, 4주 차 솔루션 때도 유재석은 특유의 성실함을 무기로 거북이다운 공부를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차에서, 촬영장에서 틈틈이 공부를 하는 그의 모습은 솔루션이 끝난 뒤 이를 본 유재석이 "저건 어디였지?"라며 기억도 못 할 정도로 다양했다고.

특히 유재석은 "공부에 지름길은 없는 것 같다. 묵묵히 끝까지 하는 수밖에 없다"고 또 하나의 명언을 남겨 함께 공부한 모든 이들을 감동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공부와 관련된 꿀팁과 명언을 쏟아내는 그의 모습을 본 조세호가 "마치 수능 만점 받은 만학도 같다"고 말해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고 전해진다.

과연 유재석은 3, 4주 차에도 끝까지 거북이 공부법을 이어갈 수 있을까. 유재석의 이러한 끈기는 한 달 만에 다시 치는 토익 시험에서 어떤 결과를 선물할까.

수능 만점을 받은 만학도 같은 유재석의 공부 명언 풀 버전은 오늘(5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