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 5일 첫 EP 앨범 'CINEMA' 발매
'헤이즈 프로듀서'로 잘 알려진 싱어송라이터
"나다운 노래에 대중들 반응 더 좋아"
"협업 호흡은 헤이즈와 가장 잘 맞아"
"폴킴·이하이와도 컬래버 하고 싶다"
다비, 첫 EP 앨범 'CINEMA' 발매 /사진=올웨이즈 제공

다비, 첫 EP 앨범 'CINEMA' 발매 /사진=올웨이즈 제공

프로듀서 겸 싱어송라이터 다비가 컬래버레이션 하고 싶은 상대로 가수 폴킴과 이하이를 꼽았다.

다비는 최근 서울 중구의 한 카페에서 한경닷컴과 만나 첫 EP 앨범 '시네마(CINEMA)'를 비롯해 프로듀서 및 가수 활동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2014년 데뷔한 다비는 '헤이즈 프로듀서'로 잘 알려져 있다. '저 별', '비도 오고 그래서', '젠가', '쉬즈 파인(SHE'S FINE)' 등 그가 프로듀싱한 헤이즈 곡은 안 들어본 사람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그야말로 대히트를 쳤다. 음원 강자 헤이즈의 뒤에는 바로 든든한 지원군인 프로듀서 다비가 있었다.

다비가 프로듀싱하고 헤이즈가 부른 곡들은 음원 차트 1위 및 상위권을 장기간 차지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들이 추구한 음악에 리스너들도 공감하고 반응한 것이다. 대중이 좋아하는 포인트를 정확하게 파악해 작업하는 것인지, 반대로 본인의 스타일대로 작업한 것인데 이를 대중들이 좋아해 주는 것인지를 묻자 다비는 "둘 다인 것 같다"라고 답했다.

그는 "대중의 성향을 생각해서 만들 때도 있고, 내가 듣기 좋고 같이 하는 아티스트가 좋아하는 걸 만들었는데 반응이 좋을 때도 있었다"면서 "하지만 가장 나다웠을 때가 더 반응이 좋았다. 애초에 창작을 하는 데 있어서 뭔가 염두에 두는 게 있거나 제한이 있으면 막히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협업 호흡이 가장 잘 맞았던 아티스트에 대해 질문하자 다비는 바로 "헤이즈 누나"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CJ ENM 산하 레이블 스튜디오 블루에서 함께 일하며 깊은 인연을 맺어 어느덧 4, 5년을 알고 지낸 사이다. 다비가 최근 스튜디오 블루를 떠나 독립 레이블 올웨이즈를 설립했지만 다비와 헤이즈는 여전히 돈독한 '음악 동료'다.

다비는 "헤이즈 누나랑 잘 맞았기 때문에 같이 더 많은 작품을 만들었던 것 같다. 음악적으로 잘 통하기도 하고, 또 내가 프로듀서로서 작업을 할 때는 최대한 아티스트의 감성을 잘 맞춰주는 편이기도 하다. 사실 누나랑 이 정도로 친하게 알고 지냈으면 음악적으로 잘 맞을 수밖에 없다"라며 웃었다.

프로듀서가 아닌 가수로서, 향후 같이 컬래버레이션을 하고 싶은 아티스트를 묻는 질문에는 폴킴과 이하이를 언급했다. 다비는 "현재로서는 폴킴 형, 이하이 씨랑 하고 싶다"면서 헤이즈를 꼽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헤이즈 누나한테는 누나가 좋아할 만한 노래를 가져가겠다"라고 재치 있게 말했다.

다비의 첫 EP 앨범 '시네마'는 5일 정오에 공개된다. '시네마'에는 타이틀곡 '날개(Angel)'를 비롯해 앨범의 시작을 알리는 피아노 연주곡 '시네마'와 '세상 모든 게 다 너야', '시행착오(Feat. 베이빌론, 민아)', '테디베어(Teddy Bear, Feat. 권진아), 앨범의 끝을 알리는 피아노 연주곡 '엔딩(Ending)'까지 총 6트랙이 수록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