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다방'./ 사진제공=SBS FiL

'콩다방'./ 사진제공=SBS FiL

작곡가 주영훈이 과거 가수 엄정화와 관련한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4일 방송되는 SBS 미디어넷의 신규 채널 SBS FiL(에스비에스필) '올드송감상실 콩다방'(이하 콩다방) 코너 '라떼는 말이야'에서 주영훈은 MC 이본과 전화 연결을 통해 엄정화와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 한다.·

이날 이본은 '주영훈 하면 엄정화의 노래를 빼놓을 수 없다. 애착이 가는 명곡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주영훈은 "(내가 만든)엄정화 노래 중 '페스티벌'이 제일 많이 알려져 있지만 나는 '다가라'라는 노래가 좋았다. 그 노래는 기대도 안했는데 타이틀 곡이 돼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엄정화와 몇 년 인연이냐'라는 물음에 "완전 오래됐다"며 "예전에는 나와 엄정화가 사귀는 줄 알았다는 사람이 많았다. 실제로 그런 오해를 많이 받았다. 과거 '섹시 여가수와 남자 프로듀서가 은밀한 관계'라는 기사가 났었다. 우린 그냥 친구인데 내가 엄정화를 좋아해서 좋은 노래만 준다고 오해했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를 듣던 이본도 "나도 오해했었다. 그래서 이렇게 좋은 곡들만 주는구나 했다"며 웃었다. 그러자 주영훈은 "너한테도 좋은 곡 줬잖아"라고 받아 쳐 이본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콩다방'은 이본이 안내하는 뉴트로(NEW+RETRO) 감성의 음악 다방. 90~00년대의 올드 케이팝을 들으며 그 때 그 시절의 행복한 추억을 떠올릴 수 있다. 주영훈과 이본의 전화 연결 내용은 4일 오후 8시 SBS FiL, 같은 날 오후 9시 SBS M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