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FiL '안녕, 다니엘' 예고편. /사진제공=SBS

SBS FiL '안녕, 다니엘' 예고편. /사진제공=SBS

가수 강다니엘이 '혼밥'(혼자 먹는 밥)에 푹 빠진다. SBS미디어넷의 신규 채널 SBS FiL(에스비에스 필) ‘안녕, 다니엘’에서다.

‘안녕, 다니엘’은 강다니엘이 킨포크 라이프(자연 친화적이고 건강한 생활양식)를 중시하는 미국 포틀랜드로 떠나는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

4일 처음 방송되는 ‘안녕, 다니엘’에서 강다니엘은 포틀랜드로 떠나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며 혼자만의 여행을 만끽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다니엘은 한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를 먹었다. 그는 혼자 하는 여행의 장점으로 “식당에서 '혼밥'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마스크를 안 끼고 먹는 것은 처음이다. 밖에서 진짜 나의 모습을 하고 먹는 게 오랜만”이라고 털어놓았다.

강다니엘은 주위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식사를 즐겼다. 그는 스테이크에 만족감을 표하며 소고기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강다니엘은 “소고기를 처음 접했던 곳이 무한리필집이었다. 소가 어느 나라 소인지 중요하지도 않았다. 맛있으면 장땡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뷔한 후 회식 장소에서 제대로 된 소고기를 먹고 놀랐다. '내가 이것을 먹기 위해 이때까지 라면을 많이 먹었구나'라고 생각할 정도의 느낌”이라며 웃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안녕, 다니엘’은 4일 오후 7시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